본문 바로가기

CLC는 성경 66권 다음의 67권째 메시지입니다.

도서관 전문인 선교사 이야기

저자/역자 서은자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
발행일 2020년 8월 21일 초판발행
정보 신국판(153*224) / 252면
ISBN
포인트 5% 적립
수량(0)
선택상품 갯수 하나씩 증가 선택상품 갯수 하나씩 감소
장바구니담기 바로구매하기

도서소개

우리는 살면서 한 분야에 대한 전문가들을 만나곤 한다. 가장 흔한 예로 “질병”에 관한 전문가인 “의사”가 있다. 그렇다면 “책”에 대한 전문가는 누굴까? 당장 떠올리면, 책을 쓴 작가나, 책 자체를 만드는 이들을 생각할 수 있다. 그중 하나가 도서관에서 일하는 “사서”다. 사서는 책의 내용을 이해하고 분류하며, 독자들에게 전달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책은 신학교 도서관에서 사서로 근무하면서 책에 대한 전문가로 경험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 이야기들 속에서 자연스럽게 펼쳐지는 저자의 신앙과 그 고백은 읽는 이들로 하여금 저절로 입가에 미소짓게 한다. 사서로 소명을 갖게 된 계기부터 시작해서, 사서로 일하는 여정 속에서 체험한 하나님에 관한 이야기가 풍성하게 펼쳐진다. 더 나아가 도서관 사서로 일하는 것이 선교의 한 방법임을 깨닫고, 도서관에서의 일이 선교지의 사역으로 전환되어 어떻게 임했는지 다양한 저자의 경험담을 들을 수 있다. 한 분야의 전문가로 선교를 준비하는 이들에게, 자신의 일터가 선교지임을 깨닫고 적용하는 이들에게 실제적인 지침들을 많이 알려준다.

저/역자

작가소개

서 은 자
1973년부터 12년 동안 서울 사당동 총신대학교 도서관 사서로 근무했으며, 1985년부터 4년 6개월 동안 수원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도서관 사서로 사역했다. 1990년 도서관 사서 전문인 선교사로 1990년부터 2010년까지 20년 동안 필리핀 장로교신학교 도서관의 운영 체계를 정립하고 섬겼다. 도서관 순회 사역으로 탄자니아 칼빈신학교, 우크라이나 복음주의신학교, 그리고 필리핀 비꼴신학교 도서관의 운영 체계 기초를 세웠다. 2010년 7월 미국 풀러신학교(Fuller Theological Seminary) 도서관으로 사역지를 옮겨 2014년 4월까지 사서로 섬겼고, 2014년 6월부터 2020년 현재까지 미국 은혜신학교(Grace Mission University) 도서관 사서로 사역하고 있다. 칼빈대학교 신학과를 졸업했고, 성균관대학교 사서 교육원을 졸업해 준사서 자격을 획득했으며, 국립중앙도서관 정사서 과정을 이수하고 정사서 1급 자격을 획득했다. 그리고 필리핀 ‘성 도마대학교’(Santo Thomas University)에서 도서관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역자소개

목차

추천사
김 활 영 선 교사 | GMS 원로선교사, GMS 사무총장 역임
박 기 호 선 교사 | GMS 원로선교사, 풀러신학교 원로교수
남 성 호 선 교사 | 은퇴선교사, 필리핀 장로교신학교 부학장, 우크라이나 복음주의 신학교 설립 학장 역임

사진첩
여는 글

제1장 낯선 문화와 환경에서

1. 건너와서 우리를 도우라
2. 다 훈련입니다!
3. 언어를 배우며
4. 낯섦이 친숙함으로

제2장 부르심
1. 사서가 되기까지
2. 소명과 순종

제3장 도서관 전문인 사역
1. 도서관 사역도 선교인가?
2. 도서관 사서 사역의 중요성과 필요성
3. 도서관의 꽃, 사서

제4장 필리핀 장로교신학교 도서관 사역
1. 신학교의 역사적 배경과 발전
2. 도서관 사역(1990.4.3.-2010.6.30.)
3. 도서관상 수여

제5장 신학생들과 동고동락하며
1. 첫사랑
2. 선교사의 바람
3. 영성 훈련
4. 창립 기념일
5. 망고가 시집가던 날
6. 사랑했던 사람들을 보내고

제6장 도서관 순회 사역
1. 탄자니아 칼빈신학교 도서관
2. 우크라이나 복음주의 신학교
3. 필리핀 비꼴신학교

추천사


이 자서전적인 아름답고 감동적인 이야기는 한 독신 여자 선교사가 20세기 후반에서 21세기 초반을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유럽 대륙에서 도서관을 통하여 주님을 섬겼던 행복이 담긴 에피소드다. 이 책을 도서관이나 서점에서 발견하면 즉시 구하여 읽어 보기를 추천한다.
김활영 선교사 | GMS 원로선교사, GMS 사무총장 역임

이 책은 사서로서 충성스럽게 외길을 걸어 온 서은자 선교사의 고백서이다. 도서관 전문인 선교사로서의 소명과 사역뿐 아니라 하나님께서 전문 분야의 사람들을 어떻게 선교 사역에 동원하여 사용해 오셨는지를 보여 준다. 그리고 현지인을 훈련하여 사역 승계를 이루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보여 준다.
이 책은 각양 전문 분야에서 사역하는 분들이 하나님의 나라와 복음의 진보를 위하여 쓰임 받을 수 있는지를 보여 주는 매우 좋은 책이다. 필독할 것을 추천하는 바이다.
박기호 선교사 | GMS 원로선교사, 풀러신학교 원로교수

평생을 도서관만 바라보고 뛰고 있는 외골수 서은자 선교사가 신학교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도서관을 제대로 세우려고 애쓰며 사역하는 동안에 체험한 진솔한 이야기들을 책으로 펴냈다. 선교지 적응과 학생들과의 관계, 동료 선교사들과의 관계, 열악한 선교지에 세워진 국내외 몇 신학교의 도서관들을 순회하며 도운 이야기들은 선교 현장 이해와 선교 전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어 추천하는 바이다.
남성호 선교사 | 은퇴선교사, 필리핀 장로교신학교 부학장, 우크라이나 복음주의 신학교 설립 학장 역임

본문중에

청년 시절 박윤선 목사님의 설교를 듣고 회개했던 기억이 났다. 사당동 총신대학교 채플 시간에 박윤선 목사님의 설교를 들으며 내 속에 깊이 묻힌 죄성을 발견했다. 박윤선 목사님은 강단에 서면 “나는 80년 묵은 죄인입니다”라는 고백으로 설교를 시작하셨다. 이 첫마디로 시작하고 선포되는 말씀은 내 심장을 갈기갈기 쪼개 가슴속에 있는 온갖 부패한 것들을 들춰내고 참회토록 했다. 나 역시 30년 된 죄인임을 깨닫게 했다. - 15쪽

킷(Kit)은 도서관을 자주 찾았던 여학생이었다. 둘이서 이런 저런 얘기도 나누며 가까운 사이가 됐다. 킷은 필요한 부탁이 있으면 나를 찾아왔고 나는 기쁨으로 킷을 도와줬다. “필리핀 현지인을 사랑하게 해 주세요!”라는 기도의 응답을 위해서라도 기꺼이 그녀의 바람에 마음을 빨리 움직였다. 부탁을 받지 않아도 옷이며, 신발이며, 킷에게 필요할 것 같으면 다 줬다. 킷은 내가 선교지에서 처음 정을 주고 사랑을 쏟았던 자매였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무엇이 아깝겠는가? - 107쪽

가상칠언 예배는 안중에도 없고 속에서 화만 부글부글 끓어올랐다. 내 평생에 예배 중에 화가 나기는 처음이었다. 예배 시간이 길다고 힘들어하고 화가 폭발 직전까지 되기는 정말 처음 있는 일이었다. 중도에 집에 가고 싶어도 예배 반주자가 빠질 수는 없었다. 울며 겨자 먹기로 눌러앉아 있는데 마음에서는 코끝이 싸하도록 불이 났다. 저녁 9시가 되어서야 예배가 끝났다. 나는 예배를 마치자마자 쏜살같이 집으로 왔다. 집에 와서도 화가 가라앉지 않았다. 교회에서는 성도들이 저녁을 먹으며 교제를 나누고 있겠지만 생각하기도 싫었다. 아무리 선교지라지만 이건 너무하지 않는가? 머리끝까지 차오른 화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았다. - 232쪽

Quick Menu

  • 통합검색
  • P&R
  • 밀알서원
  • 총판
  • 전자책
  • 연락처
  • 페이스북

문의전화 02.586.8762

페이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