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LC는 성경 66권 다음의 67권째 메시지입니다.

웨스트민스터 시리즈 리뷰 (1/3)

관리자 | 2016.05.12 16:41 | 조회 2335


로버트 레담, 웨스트민스터 총회의 역사, P&R 이 웨스트민스터 총회 시리즈는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의 크레이그 센터의 괄목할 만한 연구물로써 웨스트민스터 총회를 연구하는 모든 이들에게 반가운 책이다.

이 책은 웨스트민스터 총회 교리의 발전 과정을 심도 있게 다루고 있다. 로버트 레담은 유능한 학자로서 이 책은 조엘 비키와 칼 트루만 교수가 추천한 책이다.

이 책은 여러 자료들을 섭렵해 밀도 있게 웨스트민스터 총회의 역사를 다루고 있는데 장로교의 역사를 바르게 이해하기 원하는 모든 학도들에게 결정적인 도움이 되는 책이 아닐 수 없다.

이 책의 저자의 구프린스턴 신학교의 에이 에이 하지 교수의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6장에 관한 견해는 논쟁적인 화두를 독자들에게 던져 준다.

실제로 하지의 웨스트민스터 신앙 고백서 해설은 매우 잘 쓰여진 책인데, 이 책에서 저자가 밝히는 웨스트민트서 총희의 신학 논쟁과 그 궤도를 달리 할다는 저자의 견해는 매우 흥미롭다.

이 책에서 밝히고 있는 대로 영국 국교회는 걸출한 설교자들을 배출했다. 저자는 전통적인 학자들의 과오를 다루는 데 있어서 주저하지 않는데 벤자민 워필드에 대해서도 예외가 아니다. 

이 책은 두께만큼이나 값어치를 하는 책으로써 현재의 미국 장로교의 입장에서 17세기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과 교리문답에 동의하지 못하는 부분들을 정직하게 고백하는데 오늘을 사는 우리들이 귀 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주일 성수의 문제만 하더라도 사실상 한국 장로교에서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대로 주일을 지키는 장로 교회는 거의 전무하다. 그렇다면 사실상 노회에서 치리해야 할 문제인데, 실상 종교 개혁자인 존 칼빈과 청교도들의 주일 성수는 관점이 상이했다.

이 책은 1부에서 웨스트민스터 총회의 역사적 상황을 다루고 있고, 2부에서는 신학적 상황을 그리고 마지막 3장에서는 웨스트민스터 통회의 신학에 대해 다루고 있다. 

즉 3부에서는 웨스트민스터 총회에서 다룬 여러 교리적인 면들을 다루어주고 있다. 이 책을 여러 자료들을 섭렵해 매우 주의 깊게 다루어졌으며 감추어져 있던 웨스트민스터 총회의 보화들을 재발견하여 오늘날의 독자들에게 매우 호소력 있게 제시해 주고 있다.

이 책은 웨스트민스터 총회를 연구하는 사람들에게 있어 획기적인 연구물이며 웨스트민스터 총회를 이해하는 데 결정적인 단서가 되는 책으로 자리매김 하기에 충분하다.

목회자들과 신학생들에게는 이러한 지적인 책을 읽는 것이 가볍고 실제적인 신앙 서적들을 읽는 것처럼 반드시 긴요한 일이다. 우리는 로이드존스가 휴가 때에 두꺼운 신학 서적들을 독파했던 것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는 주지하다시피 장로교 뿐만 아니라 전체 교회사의 신앙의 선진들이 우리들에게 남겨 놓은 위대한 신앙의 유산임에도 불구하고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를 가르치는 교회가 소교리문답과 교리를 가르치는 교회가 매우 희귀하다.

또 어떠한 교회들은 교리 교육을 한다고 자체적인 교재를 만들어 가르치는데 내용을 보면 조악하기 그지 없는 것이 현실이다. 많은 사람들이 교리를 딱딱하다 하여 터부시하는데 기독교의 진리 자체가 무게가 있고 딱딱한 것임을 우리들은 잊지 말아야 하며 히브리서에서 사도 바울이 견고한 진리를 섭렵할 것을 권고한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오늘날 신천지를 비롯한 각종 이단이 속출하는 것은 그만큼 교회가 바른 교리를 가르치는 일에 게을리하고 실용적이고 임시방편적인 교회 성장 프로그램과 훈련들에만 집착한 결과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저자는 켄달이나 바르트와 같은 현대 신학자와 목회자의 견해도 이 책에서 소개해주고 있다. 모든 책들이 그러하듯이 저자의 견해를 걸러 듣고 분별해야 하는 것은 오롯이 독자의 몫이다.

그러나 모든 독자들은 이 책과 같이 충실하게 쓰여진 책을 쓰기 위한 저자의 연구와 노력에 크게 감사해야 한다. 이러한 책들이 창고 속의 고물과 같이 여겨지고 있는 신앙 고백서와 교리 문답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우리 시대에 그러한 진리를 가르치는 일에 기여한다면 더 바랄 것이 없겠다.

신천지와 같은 이단이 허황된 비유 풀이를 하고, 세대주의 신학에서 성경적 근거가 빈약한 666과 휴거와 십사만 사천을 가르치는 현실 속에서, 교회가 성경과 교리를 가르치는 일을 등한시해 오늘날 한국 교회가 뼈대 없는 연체 동물처럼 교리가 없는 삶만을 강조하는 기형적인 모습으로 많은 이들을 가나안 교인이 되게 만든 것을 우리 모두는 깊이 반성해야 한다.

일찍이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의 탁월한 구약한 교수셨던 에드워드 영은 교리 설교의 중요성을 매우 강조했고, 지난 세기의 가장 위대한 설교자였던 마틴 로이드존스 역시 그러했다.

교리 설교가 혐오를 받고, 심리학적인 설교와 감정주의를 부추기고 사람의 감성을 자극하는 얄팍한 진리가 창궐하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이 책은 가뭄 속의 단비와 같이 반가운 책이며, 혼탁한 한국 교회가 어디로 돌아가야 할지를 보여주는 귀한 책이다.

현대 신학자들에 의해 이러한 책들이 쓰여지고 번역되어질 때 한국 교회가 조금 더 새로워지게 될 것이며, 장로교 목사들이 장로교의 표준 문서에 대해 무지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이러한 책들을 부지런히 읽고 가르쳐 한국 교회도 교회사의 황금기를 회복하는 복된 일이 이루어지기를 소망하며 따뜻한 마음으로 이 책을 적극 추천한다.   


--------
김재윤, <톨레레게> 저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공지 및 이벤트

238개(1/12페이지)
공지 및 이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기사]구약성서 연구로 명성, 존 월튼 교수 한국 온다 관리자 2351 18-05-11
공지 [기사]'옥한흠 설교 세계' 펴낸 박응규 교수 사진 관리자 3583 17-12-27
공지 [기사]한국교회의 개혁, 루터가 답이다 / 김현배 목사 인터뷰 사진 관리자 4064 17-10-23
공지 앵커바이블 시리즈를 소개합니다. 사진 관리자 4849 17-04-17
공지 2017년 1-2월 출간 및 예정도서 안내 사진 관리자 9430 16-09-30
공지 『고고학으로 읽는 성경』 뉴스앤조이 기사 사진 관리자 7665 16-06-17
공지 홈페이지 쿠폰 사용법!(이벤트 및 쿠폰 사용시 필독 바랍니다!) 사진 관리자 11380 14-07-25
공지 여러분들의 개인정보를 변경해 주세요!!!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1734 14-03-14
230 [방문] 국제 CLC 8개국(케나, 프랑스, 콜롬비아,미얀마,루마니아, 폴란드, 사진 관리자 61 18-10-30
229 [리뷰] 저희도서 『개혁신학 VS 창조과학』 뉴스앤조이 책리뷰 내용입니다. 관리자 90 18-10-19
228 [책소개] 저희도서 『4차 산업혁명과 그리스도인의 삶』가 CTS뉴스 못 보신 분들은 관리자 85 18-10-19
227 [책소개] 저희도서 『4차 산업혁명과 그리스도인의 삶』 CTS뉴스에서 소개 됩니다. 관리자 100 18-10-17
226 [기사] 용서 저자 박상준목 『주간기독교』신문에서 인터뷰 내용입니다. 관리자 66 18-10-17
225 [세미나] 열린교회에서 4차 산업혁명과 개혁주의 신학 세미나가 진행됩니다. 사진 관리자 116 18-10-04
224 [기사] 들소리신문에 성육신적설교와 커뮤니케이션 기사올라왔습니다. 관리자 121 18-09-28
223 [리뷰] 달란트 북콘서트 관리자 123 18-09-28
222 [리뷰] 고대 근동과 이스라엘 종교 리뷰 관리자 125 18-09-21
221 [리뷰] 고대 근동과 이스라엘 종교 소개 관리자 138 18-09-21
220 [기사] 행복 신앙 내비게이션이 CBS노컷뉴스 최윤식의 퓨처 리포트에 소개 되었습 관리자 263 18-07-12
219 [기사] [기사] 서기행 목사 평전 관리자 292 18-06-18
218 [기사] [기사] 한국의 이슬람 관리자 305 18-06-14
217 [리뷰] [리뷰]하나님을 향한 열정으로 살고 있습니까? / 로버트 M. 맥체인의 관리자 772 17-12-29
216 [공지] 무슬림 전도 북 콘서트 사진 관리자 1314 17-05-11
215 [공지] KTNGS HIGHWAY CONFERNCE 행사안내 사진 관리자 2584 16-11-24
214 [공지] [기사]“선교통해 얻은 경험과 통찰을 전달-『인도선교의 이해2』 리뷰 관리자 5184 16-11-09
213 [공지] [기사] 사진 관리자 5683 16-10-18
212 [공지] 7/8월 출간예정도서 안내 사진 관리자 4045 16-07-16
211 [리뷰] 기독교는 가장 이성적인 종교 - 들소리신문 칼럼(5/8) 사진 관리자 6204 16-05-16

Quick Menu

  • 통합검색
  • P&R
  • 밀알서원
  • 총판
  • 전자책
  • 연락처
  • 페이스북

문의전화 02.586.8762

페이지 맨 위로